Tag Archives: 예술

서예가로 거듭나다 2

예로부터 사람을 평할 때 신언서판身言書判을 기준으로 했다. 내가 성장해서 직장생활을 할 때만 해도 글씨솜씨가 어느 정도 출세에 영향을 미쳤다. 글씨를 잘 써서 학력은 없어도 공직에 발탁된 경우가 많았고, 공무원은 도 단위 또는 중앙부서로 발탁되는 기준이 되기도 했다. 나도 예외가 아니어서 근무지마다 동료들보다 초과근무를 더하곤 했는데 대전에서 근무하던 중 승진에서 탈락하면서 마음을 다스리는 수단으로 붓을 잡은 지 어언 30여년이 흘렀다.

내가 사용하는 아호雅號는 몇 개가 되지만 미석嵋石을 주로 쓰고, 자字는 성훈成勳이다. 1950년 충남 당진시 순성면 봉소리 1077번지에서 태어났다. 5월30일 태어나서 그해 6.25가 발발했으니 유년은 고달프게 성장했다. 순성초등학교, 면천중학교를 마치고 예산농고로 유학하였고 1969년 농협중앙회에 입사하여 2008년 퇴임했는데 현직에 있으면서 대전의 장암 이곤순 선생님, 서울의 다민 김홍석 선생님에게 사사했고 퇴임 후에는 웅천의 향석 전홍규 선생님에게 사사하여 일중 一中, 초정草丁계의 학풍을 따르고 있다.

한국미협, 대한서도협회 등의 공모전에서 입,특선하였고 서해미술대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아 초대작가가 되었다. 2010년 당진 문예의전당 대 전시실에서 개인전을 열었으며 고대주민자치센터, 순성주민자치센터 등에 출강하는 외에 2014년 당진문화원장에 취임하여 서예 무료 강좌를 개설 운영 하고 있고 고구려, 신라, 백제비 등의 연구와 우리글서체쓰기 과정을 문화원에 개설하는 등 서예발전에 일조를 하고 있다.

아울러 ㈜한국금석문각지예술연구소를 설립하여 명비보급에도 앞장서고 있는데 향석 선생님의 작품 활동을 돕기 위하여 회사를 설립했고 나는 대표를 맡고 있지만 보조자에 불과하다. 향석 선생님은 서울에서 수강생이 이백여명에 달하는 학원을 폐업하고 우리나라 오석을 세계에 알리겠다는 신념으로 웅천에 낙향하셔서 보령시 오석홍보대사를 역임하고 계신다. 광개토호태왕비廣開土好太王碑 연구에 있어 국내 최고권위자로서 실물크기의 비를 경기 구리시청 공원 등에 설치한 바 있으며 서울 양천구 비림공원, 경북 황간 비림공원을 조성한 바 있다. 당진지역에는 시청 광장에 세운 개청開廳 축시비祝詩碑, 왜목항에 세운 2천년 축시비, 삽교천에 세운 역대 대통령 글씨 통일염원탑統一念願塔 등이 연구소가 설치한 대표적인 작품들이다.

컴퓨터의 보급과 함께 악필惡筆인 사람도 글씨 못 쓰는 것이 흉이 아니고, 굳이 익히지 않아도 탓하지 않으니 서예학원이 밥 먹기 어려운 세상이지만 어느 행사장엘 가나 방명록에 글씨 잘 쓰는 것도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주는 것이요 마음을 가라앉히고 성정性情을 기르는데 안성마춤이니 2018년부터 시행예정인 초.중.고등학교 국.한문 혼용 교육과 함께 국민적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

결혼식에 혼서지를 써주는 일, 축의금에 축필을 함께 보내거나 주례사에 작품을 써서 넣어주는 일, 집짓는데 상량글씨를 써 주는 일, 연하글씨를 써서 보내는 일, 틈틈이 작품을 쓰는 일 등 생활 속에서 서예는 나의 일과가 되었다. 동호인 중에는 파킨슨병으로 오른팔을 떨지만 붓만 잡으면 떨림이 없다는 기이한 분이 계신다. 나 또한 붓만 잡으면 시간가는 줄 모르니 서예만큼 좋은 취미가 없지 싶다. 노년이 되어 친구가 없어도 나는 외롭지 않을 취미를 가진 것이니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

개인전 때 인사말로 인도의 교육자 케리여사의 어록을 인용했던 기억이 새롭다.

‘현대인에게 있어 세 가지 과오가 있다면 첫째는 모르면서 알려고 하지 않는 것이요, 둘째는 알면서 가르치지 않는 것이요, 셋째는 할 수 있으면서 하지 않는 것이다’ 라고 했는데 내가 조금 아는 예술을 가르치는 일로 현대인의 과오를 범하지 않고자 한다. 농촌실정에도 맞고 직장인들에게 배움의 기회를 주기 위해서 주로 야간강좌를 열고 있는데 주경야독晝耕夜讀하는 학우들에게 무한한 고마움을 느낀다.

이론과 실기를 겸비한 교육, 현대서예의 흐름에 따르는 교육, 현대인에게 필요한 생활서예, 법첩만을 써대는 학습에서 국한문을 혼용하는 우리서체 학습으로 세예교육의 틀을 잡아나갈 생각이다.

조선 성리학의 대가이며 이이 이율곡, 우계 성혼과 상호 교류하였던 구봉 송익필선생이 어지러웠던 정국을 피해 우리 당진에 낙향하여 후학을 가르치는 일에 몰두하셨던 위업을 기리고 학문적 정신을 추념하는 서예대전을 만들어 역동하는 당진을 전국에 알리는 일을 하고자 한다. 지난 11월 11일 제 416주년 제향과 추념식을 거행 했던 바 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할 일이다.

*약 3천년 전 은나라 성탕(成湯)의 반명(盤銘:세숫대야에 새겨진 글씨)에 쓰여진 글 苟日新日, 日新又日新(구일신일, 일신우일신: 진실로 날로 새롭고 날마다 새로워지며 또 날로 새로워야 한다)

 

서예가로 거듭나다 1

대전에서 근무하던 중 승진에서 탈락했다. 마음을 다스리는 수단으로 붓을 잡은 지 어언 30년이 흘렀다.

나는 1950년 6. 25가 발발하기 직전에 태어나 유년을 고달프게 성장했다. 순성초등학교, 면천중학교를 마치고 예산농고로 유학하였다. 1969년 농협중앙회에 입사하여 근무하던 중 대전의 장암 이곤순 선생님, 서울의 다민 김홍석 선생님에게 서예를 사사 받았다. 2008년 퇴임 후에는 웅천의 향석 전홍규 선생님에게 사사하여 일중 一中, 초정草丁계의 학풍을 따르고 있다. 내가 사용하는 아호雅號는 몇 개가 되지만 미석嵋石을 주로 쓰고, 자字는 성훈成勳이다.

한국미협, 대한서도협회 등의 공모전에서 입,특선하였다. 서해미술대전과 서도협회에서 초대작가도 되었다. 2010년 당진 문예의전당 대 전시실에서 개인전도 열었다. 지금은 고대주민자치센터, 순성주민자치센터 등에 출강한다. 그 외에 2014년 당진문화원장에 취임하여 서예 무료 강좌를 개설 운영하고 있다. 또 고구려, 신라, 백제비 등의 연구와 우리글 서체쓰기 과정을 문화원에 개설하는 등 서예발전에 일조를 하고 있다.

㈜한국금석문각지예술연구소를 설립하여 명비보급에도 앞장서고 있는데 향석 선생님의 작품 활동을 돕기 위하여 회사를 설립했다. 나는 대표를 맡고 있지만 보조자에 불과하다. 향석 선생님은 서울에서 서예학원을 하셨다. 수강생이 이백여 명에 달하는데도 폐업을 하고 우리나라 오석을 세계에 알리겠다는 신념으로 웅천에 낙향하셨다. 현재 보령시 오석홍보대사를 역임하고 계신다. 광개토호태왕비廣開土好太王碑1) 연구에 있어 국내 최고권위자로서 실물크기의 비를 경기 구리시청 공원 등에 설치한 바 있다. 서울 양천구 비림공원, 경북 황간 비림공원도 조성하셨다. 당진지역에는 시청 광장에 세운 개청開廳 축시비祝詩碑, 왜목항에 세운 2천년 축시비, 삽교천에 세운 역대 대통령 글씨 통일염원탑統一念願塔 등이 대표적인 작품이다.

컴퓨터의 보급과 함께 악필惡筆인 것도 흉이 아니고, 굳이 익히지 않아도 탓하지 않는 세상이 되었다. 그러니 서예학원이 밥 먹기 어렵다. 하지만 어느 행사장에 가나 방명록에 글씨 잘 쓰는 것도 읽는 이들에게 감동을 주는 것이요. 마음을 가라앉히고 성정性情을 기르는데 안성맞춤이다. 2018년부터 시행예정인 초.중.고등학교 국.한문 혼용 교육과 함께 국민적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

결혼식에 혼서지를 써주는 일, 축의금에 축필을 함께 보내거나 주례사에 작품을 써서 넣어주는 일, 집짓는데 상량글씨를 써 주는 일, 연하글씨를 써서 보내는 일, 틈틈이 작품을 쓰는 일 등 생활 속에서 서예는 나의 일과가 되었다. 동호인 중에는 파킨슨병으로 오른팔을 떨지만 붓만 잡으면 떨림이 없다는 기이한 분이 계신다. 나 또한 붓만 잡으면 시간가는 줄 모르니 서예만큼 좋은 취미가 없지 싶다. 노년이 되어 친구가 없어도 나는 외롭지 않을 취미를 가진 것이니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

개인전 때 인사말로 인도의 교육자 케리 여사의 어록을 인용했던 기억이 새롭다. ‘현대인에게 있어 세 가지 과오가 있다면 첫째는 모르면서 알려고 하지 않는 것이요. 둘째는 알면서 가르치지 않는 것이며. 셋째는 할 수 있으면서 하지 않는 것이다’ 라고 했다. 조금 아는 예술이지만 가르치지 않는 과오를 범하지 않고자 함이다. 농촌실정에도 맞고 직장인들에게 배움의 기회를 주기 위해서 주로 야간강좌를 열고 있다. 주경야독晝耕夜讀하는 학우들에게 무한한 고마움을 느낀다.

이론과 실기를 겸비한 교육, 현대서예의 흐름에 따르는 교육, 현대인에게 필요한 생활서예, 법첩만을 써대는 학습에서 국한문을 혼용하는 우리서체 학습으로 세예교육의 틀을 잡아나갈 생각이다. 400여년 전 조선 성리학의 대가인 구봉 송익필 선생이 어지러웠던 정국을 피해 우리 당진에 낙향하셔서 후학을 가르치는 일에 몰두하셨다 한다. 그분의 위업을 기리고 학문적 정신을 추념하는 서예대전을 만들어 역동하는 당진을 전국에 알리리라.

1) 광개토호태왕비: 중국 집안에 세워진 고구려 19대왕 ‘광개토대왕비’다. 18세에 왕위에 오르고 39년의 짧은 생을 살았지만 국강상지역 넓은 영토를 개척하시고 나라를 평안하게 하셨던 자랑스런 큰 임금이라는 뜻으로 20대 장수왕이 세웠다. 정식명칭은 ‘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비’이다

공짜 예술은 없다

시월은 ‘국군의 날’을 시작으로 ‘노인의 날’, ‘개천절’ 등 기념일이 무려 십사 일이나 된다, 여기저기서 수많은 행사가 열리다 보니 시 월은 어디를 먼저가야할지 모를 만큼 정말 바쁜 달이다.

시 월 행사 중 당진문예의전당에서 개최한 ‘당진을 그리다’전展 작품전시회가 기억에 남는다. 그 넓은 전시장을 가득 채우고도 자리가 좁았는지 평소에 쓰지 않던 공간까지도 작품들로 꽉 차 있었다. 작품을 들러 보고 난 다음 방명록에 ‘발전하는 모습에 찬사를 보냅니다.’ 라고 방명을 했다. 옆에서 물끄러미 바라보던 이가 ‘원장님! 반갑습니다.’ 하면서 인사를 건넨다. 통성명을 하고 보니 전시장 밖 야외에서 조각 작품을 전시하고 있는 또 다른 작가였다.

꿈을 잘 꿨는지 뜻밖에도 작가와 함께 걸으며 작품을 감상하는 호사를 누렸다. 그 많은 작품 중 유난히 눈길을 끄는 것이 있었다. 잘 볼 줄은 모르지만, 높은 작품성과 정성이 보통은 넘어 보이는 조각 작품이었다. 그 앞에 기록된 제작년도는 놀랍게도 2005년이었다.
그 작가는 당진에서 태어나 우리나라 미술계의 최고봉인 H대학을 어려운 형편을 이겨내고 졸업을 했다. 지금은 전업 작가로 활동하지만 수입이 신통치 않다고 한다. 부업으로 대학에 강의도 나가지만 현상유지가 어렵고 상당한 부채가 창작활동을 짓누르는 모양이다. 그러한 애로사항을 가진 작가가 어디 한 둘이랴. 작품 앞에서 문화원장으로서의 어깨가 무거움을 느꼈다. 시월이면 수많은 작품전시회를 개최하는데 그 많은 작품 중 몇 점이나 팔리는지 더욱 궁금했다.
지독한 가난과 병마와 고독을 이겨낸 예술가 중에 훌륭한 작품을 생산한 작가들이 많다, 그러다 보니 훌륭한 작품은 배가 고파야 나온다는 말도 있을 정도다. 고흐도 생전에 그림 한 점 팔지 못해 매 번 동생 테오에게 생활비를 얻어 썼다고 한다. 그 외에도 많은 작가들 역시 이와 비슷한 빈곤 속에서 일생을 보내다가 살아생전 빛을 보지 못하는 작가가 많은 줄로 알고 있다. 간혹 작가의 작품성 보다는 관직이나 단체장의 명성을 보고 인정받는 작가도 있다. 작품성보다 유명세로 돈벌이 하는 작가의 예일 것이다.

작가는 태어날 때부터 재능이 있는 사람도 있고 무수한 역경과 질곡을 넘어 경지에 오르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전업으로 하든, 취미로 하든 상당한 재료비는 말할 것도 없다. 작가의 열정을 생각한다면 그림 한 점, 작품 한 점을 그냥(공짜) 달라는 말을 쉽게 하지 못할 것이다. 같은 작품이라도 십만 원에 산다면 그만큼의 가치가 있을 것이고, 백만 원에 사면 또 그에 맞는 가치가 될 것이다. 즉 작품에 들어간 재료비만 보려고 들지 말고 그 작가의 고뇌까지 보아달라는 말이다. 작품은 작품으로서 정당한 값을 쳐주고 사야한다는 인식이 필요한 것이다.

전시장에서 값이 궁금하면 언제라도 물어 보면 될 일이다. 작가마다 호당가격을 인정해주는 제도가 있느니 만큼 증빙서류를 요구해도 결례가 되지 않는다. 작가를 대신해서 작품을 설명하고 거래를 알선해 주는 일을 통상 큐레이터가 하는 일이다. 큐레이터가 없는 소규모전시장에서는 작가에게 직접 물어보면 된다. 작품에 대한 이해를 원한다면 직접 대화를 요구하거니 전화하면 전시회를 여는 작가에게 또 다른 보람일 것이다.

나는 전시장에서 작가와 부딪히면 언제라도 물어 본다. 몇 점이나 나갔는지. 아무 말 없이 쓴 웃음이 대답의 전부인 경우가 많다. 당진에서 전시를 하면 팔리지 않던 작품을 인사동이나 안산에 가서 전시를 하면 많이 팔고 오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더러 다른 시군에 가서 당진에서 왔다고 하면 이구동성으로 부자 동네에 산다고 한다. 그런데 왜 부자동네인 당진에서는 미술품이 잘 팔리지 않는 걸까. 대기업이 들어와 있고, 넓은 땅을 소유한 부자들이 많은 당진이 아니던가.

이제 당진은 서해안시대를 선도하는 해양 도시답게 문화수준도 높아져야 한다. 작가들이 많은 돈을 번다기보다는 최소한 작품 활동을 지속할 수 있을 정도의 수입이라도 되는 도시가 되었으면 좋겠다. 여유 있는 시민이 배고픈 작가와 자매결연姉妹結緣을 맺어 후원하는 도시가 되었으면 좋겠다. 이삿 집이나 개업 집, 생일 집에 갈 때 미술품을 사서 기증하는 사회분위기가 조성되었으면 좋겠다. 또한 작가의 작품을 중개해 주는 거래시장이 조성되면 금상첨화겠다.
충북에 있는 앙성온천을 다녀온 적이 있다. 조그마한 면단위 시골마을인데도 그곳에는 골동품 경매장이 있어 전국의 골동품 상인이나 관광객이 몰려들고 있다. 당진은 이미 미술수준이 상당한 수준으로 발전한 이상 미술품 시장이 있어 전국에서 애호가나 거래상이 몰려오게 되는 날을 기대해 본다. 예술은 사고팔아야 한다. 공짜예술은 없을 뿐만 아니라 있어서도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