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종불사(梵鐘佛事)의 공덕

고려 제7대 임금인 목종 때 강원도 철원군 보개산에 있는 심원사에는 이렇다할 범종이 없어서 마침내 여러 대중의 정성을 모아 범종불사를 하기에 이르렀다.
심원사 화주승이 보개산 아랫마을에서 집집마다 다니며 시주동냥을 하였다. 이때 마을에 박덕기라는 장님과 이춘식이라는 앉은뱅이가 다가왔다. 이들 두사람은 언제나 서로의 눈이 되고 다리가 되어 늘 같이 다녔다.

「스님, 성한 놋그릇은 절에서 쓰려고 동냥한다지만 깨진 그릇 부러진 숟가락 뚫어진 쇠자루 같은 것을 가져다 어디다 쓰시렵니까?」

「우리마을의 보개산은 금강산으로 들어가는 길목이고 명산이오. 우리 심원사는 우리나라에서도 몇 째 안가는 유명한 절인데 범종 하나가 없어서 그 종을 만들려고 쇠붙이를 구하러 다닙니다.」하고 스님이 말하자 가만히 듣고 있던 두 사람은 또 다시 이런 물음을 하였다.

「산중에 그 종소리를 들을 사람도 많지 않을 텐데 몇 사람이나 들으려고 종을 만듭니까?」하면서 스님에게 시비하듯이 약간 비웃으며 말했다.

화주스님은 두 사람을 측은하게 여기고 불교의 진리와 인과에 대해 설명해주셨다.

이어서 사물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하였다. 인경(종)은 지옥중생을 위하여 잠깐이라도 고통을 멈추게 하기 위함이요, 법고(북)는 네 발 동물을 상징하여 육지동물 즉 축생이 죽은 뒤에라도 잘되라고 하는 뜻이요, 운판(구름같은 모양으로 만든 철판)은 공게 중생인 귀신을 천도하는 것이요, 목어(나무를 깎아 잉어 모양으로 만든 것)는 물속에 사는 어족 중생을 제도하기 위해 만들어 치는 것이라는 것을 말해주고 또 전생과 금생과 내생의 인간이나 짐승, 모든 중생의 낳고 죽음과 다시 돌아와 태어나는 일체의 것들이 업보에 의한 것임을 가르쳐주었다.

두 사람은 화주스님의 말씀을 감명깊게 듣고 자신들의 불구된 몸도 선악 인과의 업보에 따라 되었다는 것을 비로소 깨닫고 감사하여 합장하고 절하면서 말했다.

「스님, 우리 두 사람도 종 불사에 필요한 쇠붙이를 모아 드리겠습니다. 힘이 될 수 있도록 짤막한 염불을 한가지 가르쳐 주십시오.」
「나무 관세음보살」

「두 분 시주께선 정말 훌륭한 마음을 내셨습니다. 지극한 마음으로 나무 관세음보살을 염송하면 살아서 고생이 적으며 나아가 복을 받게 되고 죽어서는 극락세계로 가게 됩니다.」

「스님, 감사합니다. 나무 관세음보살」

화주스님과 헤어진 두 불구자는 여기 저기 발 안 닿는 곳 없이 쇠붙이 동냥을 다녔다. 비가 오고 눈이 오고 바람이 불 때도 한 사람이 아프고 지쳐도 서로 격려하며 하루도 빠짐없이 두 사람이 한 몸이 되어 다녔다. 눈 먼 장님의 다리를 얻어 장님이 앉은뱅이를 업고 다니는 것을 보지 못한 사람이 거의 없었다. 이렇게 하기를 몇 해가 걸려 마침내 종 불사는 원만히 이루어졌다. 명종식을 올려 회향 발원을 하게 되었다. 이 때 화주스님은 두 분에게도 알려 참례하게 하였다.

이 두 사람은 심원사로 가기 위해 늘 다니던 대로 장님이 앉은뱅이를 업고 길을 떠났다. 대치령을 넘어 막 고갯마루에 오른 때였다. 허공에 오색구름이 피어나면서 찬란한 빛을 뿌리며 하얀 성의를 입은 관세음보살이 나타나셨다.

장님의 등에 업혀가던 앉은뱅이가 갑자기 너무 놀라 소리를 질렀다.

「앗! 저기 관세음보살이 나타나셨다.」하며 자신이 업혀 있는 것도 잊은 채 뛰어 일어나 합장하고 예배하려는데 두 다리가 쭉 펴지며 그대로 일어서게 되었는데 이 때 장님은,

「어디! 어디에 관세음보살이 강림하고 계시다는…… 으앗!」하고 눈이 떠졌다.

이 두 불구자는 완전한 사람이 되어 서로 부둥켜 안고 한없이 울고 있을 때 심원사의 종소리가 들려오고 있었다.

「뎅 뎅그렁……」

훗날 대치령은 관음부처님을 친견하였다 하여 불견령이라 불렀고 심원사 아랫마을은 부처님의 광명이 크게 비추었다하여 대광리라고 마을이름이 붙여졌다고 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